조선의용대원 정철수(1923~1989) > 용인의 독립운동가들

본문 바로가기

의병장이신 오인수 할아버지를 잡아간 일제 앞잡이의 후손이 출세하는 걸 보고 피가 거꾸로 솟았다.
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가 있겠는가!

- 용인출신 생존 애국지사 오희옥 -
백그림 출처 : 일러스트 :청산 곽영건 화백 *3.29머내만세운동 99주년 포스터에서 발췌

용인의 독립운동가들

조선의용대원 정철수(1923~1989)

글쓴이 : 최고관리자

등록일 : 2019-01-06 13:00:55

조회수 : 88회

4cdfe36be66c23aa5b91a438b16380b5_1546747240_943.png
 


용인시 처인구 모현면 능원리에서 태어난 항일투사 정철수(鄭哲洙, 1923~1989)는 포은 정몽주 선생의 24대 직계종손이다. 그는 보성전문대학 재학 중 결혼해 장녀를 낳았으나, 1943년 12월 일본군 학도병으로 끌려갔다. 1944년 3월 탈출한 그는 중국 팔로군에 투항하고 조선의용군에 가입해 항일전선에 나섰다. 조선혁명군사학교를 졸업한 후 연변 교육과장에 이어 길림중학교 초대교장을 맡았다. 이후 연변대학교 일문과 교수로 재직하다가 1984년 한국을 방문한 후 영구귀국했다. 2011년 8월 독립유공자 대통령포창을 수여받았다.




목록

용인 3·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100주년 기념사업추진단
주소 :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중부대로 1199, 3층(삼가동, 용인문화원내)
TEL: 031-324-9600

 
상단으로